2020 신앙도서목록 (2 복음)

추천도서: (2) 복음

* 강추

  1. *What is the gospel – Greg Gilbert (복음이란 무엇인가, 부흥과 개혁사) ‘복음’이 정확히 무엇인지 혼란스러운 이 시대에 하나님, 인간, 그리스도, 반응 – 이 네 가지 틀로 복음의 핵심 요소들을 설명해 주고 있는 가장 기본적인 필독서. 강추!)

  2. *Paul Washer
    • Gospel assurance & warnings

      (오랫동안 아마존 정글과 페루에서 활동한 선교사 및 뜨거운 복음 전도자. 그러나 그의 복음에 대한 뜨거운 눈물과 열정 뒤엔 청교도 신학의 진수가 터져 나오고 있음. 오늘날 미국과 선교지에서 벌어지는 가벼운 복음과 값싼 전도에 분노하며 예수 그리스도와 그의 피 묻은 복음의 영광을 회복하는 것을 평생의 사명으로 알고 목회자들과 선교사들을 도전하고 일깨우고 있음. 너무 바쁘고 건강도 안 좋아서 절대 책을 쓸 생각도 안 했지만 예레미아처럼 쓰지 않고서는 ‘마음이 불붙는 것 같고 골수에 사무쳐” 도저히 견딜 수 없어 토해내듯 썼다는 복음 3부작.)

  3. The gospel – Raymond C. Ortlund Jr (복음: 건강한 교회를 세우는 9가지 표지 시리즈 3, 부흥과 개혁사)복음이 개인의 구원만이 아니라 인간관계, 즉 교회를 통해 어떻게 그리스도의 아름다움을 나타내는지 보여줌)

  4. The explicit gospel – Matt Chandler (완전한 복음: 우리가 잃어버린 기독교의 심장, 새물결플러스)복음을 다 안다고 전제하며 원색적으로 명확히 전달하지 않는 ‘바이블 벨트’ 문화에 도전하며 원색적인 복음을 제시하는 책. 동시에 복음이 개인적인 구원에 머무르는 않고 어떻게 우주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지 보여줌)

  5. The Prodigal God – Tim Keller (팀켈러의 탕부 하나님: 예수 복음의 심장부를 찾아서, 두란노서원) 눅15장, 돌아온 탕자 비유를 중심으로 복음의 핵심을 신선하고 통찰력있게 설명함. 제목처럼 ‘탕자’가 아닌 ‘탕부’ 하나님이 주인공이며 ‘탕자’인 둘 째 아들 보다 오히려 맏형이 더 구원이 필요하며 그 모습을 통해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것은 진정한 ‘맏형’ 예수 그리스도임을 쉬운 말로 감동적으로 풀어 줌).

  6. Getting the gospel right – R.C. Sproul (천주교와 개신교의 연합 운동에 반대하며 왜 천주교와 개신교가 연합할 수 없는지, 둘의 복음이 어떻게 다른 것인지, 상세하게 설명해 줌. 이 운동을 주도했던 개신교 목사들과 교계 리더들을 설득하기 위해 추진한 프로젝트이기 때문에 역사적인 배경, 신학적인 비판, 그리고 조직적인 전개가 탄탄함. 그럼에도 Sproul 특유의 위트와 따뜻한 사랑이 배여 있음이 느껴지고 딱딱할 수 있음에도 조금만 인내하고 끝까지 읽으면 (1) 복음이 무엇인지, (2) 개신교와 천주교의 복음관이 어떻게 다른 것인지는 확실히 알게 됨).

  7. God is the gospel – John Piper (하나님이 복음이다, IVP) 죄사함, 칭의, 성화, 영화, 이 모든 것의 궁극적 목적이 무엇인가? 죄책에서 자유하기 위함인가? 기쁨, 의, 또는 영생을 얻기 위함인가? 파이퍼 목사는 이 모든 것들은 감히 수단일 뿐, 궁극적인 목적이 아니라고 함. 즉 복음의 궁극적 목적은 이 모든 하나님의 선물들을 누리기 위함이 아니라 하나님 자체를 얻기 위함이라고 도전 함.

  8. Hidden in the gospel – William P. Farley (복음을 살라, 생명의 말씀사) (아무리 복음을 알고 있어도 우리는 날마다 잊어버리는 죄인인데 어떻게 날마다 복음에 무뎌지지 않고 날마다 새로 붙잡힐 수 있을까? 저자는 왜 우리가 날마다 복음을 자기 자신에게 전해야 하고,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는지 보여줌. 매우 도움이 됨).

  9. Ashamed of the gospel – John MacArthur (복음을 부끄러워하는 교회: 세상을 닮아가는 교회를 향한 경고, 생명의 말씀사) 번영 복음, 실용주의, 그리고 구도자 중심의 열린 예배 철학을 강하게 비판하며 오늘 날 교회가 그리스도의 피 묻은 복음을 부끄러워 하고 있으며, 교회는 그리스도의 신실한 신부로서 순전한 복음으로 돌아가야 함을 강력히 피력함. 93년도에 첫 출간 되었지만 아직도 매우 유효하고 적실성이 있으며 얼마전 새롭게 업데이트 되었음)

추천도서